장곡중학교


홈페이지 사용 안내

컨텐츠 바로가기 기능

로그인

로그인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팝업창이 열립니다.
공지 사항
홈페이지 현재위치입니다.

글읽기

제목
[일반] [기사] "아이 정서지수 높이려면 감정에 성급하게 개입하지 말라."
이름
안효령
작성일
2017-03-30












좋은 기사가 있어 소개합니다.

특히 화나 불안, 짜증과 같은 감정표현이 잦은 자녀를 두신 학부모님께서 자녀와 대화하실 때 유념하시면 좋겠습니다. 
행복한 장곡 가족을 꿈꾸며 ^^


"아이 정서지

수 높이려면 감정에 성급하게 개입하지 말라"

 
우는 아이를 달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

美심리학자 "감정을 충분히 느끼고, 표현하게해야 감정민첩성 높인다"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아이가 애완동물이 죽거나 가지고 놀던 풍선이 터졌다고 울 때 부모가 곧바로 나서서 달래는 등 아이의 감정에 급하게 개입하지 않는 게 장차 아이가 감정을 다스리는 기술을 익히는 데 좋다''''

''''감정 민첩성''''의 저자인 심리학자 수전 데이비드는 아이가 슬퍼하는 것을 지켜보기 힘든 부모는 본능적으로 아이를 다시 기쁘게 해주고 싶어 하지만 "장기적 관점에선 아이에게 도움이 안된다"며 "아이가 자신의 감정 세계를 어떻게 헤쳐나가느냐가 인생의 성패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고 강조했다고 뉴욕타임스가 4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심리학 연구결과들에 따르면 취학 전 유치원 단계에서 교사로부터 감정을 관리하는 법을 배운 아이들은 어떤 감정적인 상황에 직면했을 때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문제 해결 능력이 크고 학습 과제를 수행하는 능력도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10대의 경우, 자신과 타인의 감정이나 정서를 파악해 관리하는 능력을 가리키는 감정지능 혹은 정서 지능이 높으면 스트레스 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이나 자존감도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일부 연구에선 얕은 감정지능 지수가 우울증이나 불안증의 예고 지수로 사용될 수 있다는 결과도 나왔다.

데이비드 박사는 이같이 감정 기술이 근성과 끈기 같은 특질의 기본이 되는 만큼, 부모는 아이의 감정 문제까지 대신 해결해주려는 ''''감정 헬리콥터링''''의 유혹에 빠지지 말고 아이가 자신의 부정적인 감정을 충분히 경험하고 스스로 그 감정을 극복하는 방법을 배우도록 놔둬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가 부정적인 감정을 우회하지 않고 그 가운데를 헤쳐 나와 평정을 되찾고 계속 나아갈 수 있도록 부모가 도와주는 방법을 4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첫째, 느끼게 하라. 아이가 슬퍼하거나 화내고 질투하거나 이기적인 감정에 싸였을 때 식구들은 ''''슬퍼하지 마라''''는 등의 말로 이런 감정을 없애는 것을 우선하지만, "아이도 자신만의 감정의 세계가 있는 지각력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그렇게 봐줘야 한다"고 데이비드 박사는 조언했다.

둘째, 표현토록 하라. ''''남자는 우는 게 아니야'''' ''''여기선 화내선 안돼'''' ''''그냥 훌훌 털어버려'''' 등의 말은 "매우 좋은 의도에서 하는 말이지만 무언중에 감정은 두려워해야 하는 것이라고 가르치고 있는 셈"이라고 데이비드 박사는 말했다.

셋째, 분류(label) 하도록 하라. 스트레스, 분노, 실망 등의 여러 감정의 차이를 식별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는 것이다. "감정을 분류하는 것 역시 우리의 공감 능력의 핵심인 만큼, 아이에게 자신의 감정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타인의 표정에서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물어보라"고 그는 조언했다.

아이가 자라면서 감정의 복잡성에 대해 얘기할 수 있게 된다. "우리는 흥분, 걱정, 좌절을 동시에 느낄 수 있으며, 타인에게서도 그러한 복합적인 감정을 알아채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감정이 결국 지나가는 것을 보도록 하라. 아무리 힘든 감정도 영원히 지속하지는 않는 법이다. 아이들이 이 점을 알도록 도와줘야 한다. "비탄, 분노, 좌절 등의 감정은 나름대로 가치가 있지만, 그 역시 지나가게 돼 있는 일이다. 일시적인 것이다. 우리의 존재는 그런 감정들보다 크다. 아이에게 ''''슬픔의 감정은 이런 거다. 슬픈 감정이 가시고 나면 이런 느낌이 든다. 나는 슬픔이 가시도록 이렇게 했다''''는 말을 해줘라"

데이비드 박사는 이와 함께 아이들이 같은 감정을 다시 경험하도록 도와줌으로써 중요한 것은 감정이 아니라 그 감정에 대처하는 것임을 배우도록 하면 그 아이는 감정적으로 더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ydy@yna.co.kr
장곡중학교가 창작한 [일반] [기사] "아이 정서지수 높이려면 감정에 성급하게 개입하지 말라."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이전글
Wee클래스(학생공감상담실) 이용 안내
/ 안효령
■ Wee클래스 상담실 이용 안내 ■ 안녕하십니까? 새 봄을 맞이하여 학부모님의 가정이 두루 평안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본교는 Wee클래스 학생공감상담실 지정학교로 전문상담교사가 수시로 상담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Wee클래스에서는 2017년 Wee클래스 이용에 대해 다음과 같이 안내드리오니 많은 이용 부탁드립니다..

퀵메뉴

퀵메뉴
  • 글씨크기 크게
  • 글씨크기 원래대로
  • 글씨크기 작게
top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