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곡중학교


홈페이지 사용 안내

컨텐츠 바로가기 기능

로그인

로그인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팝업창이 열립니다.
교장선생님의 窓
홈페이지 현재위치입니다.

글읽기

제목
[일반] 우리 모두를 위한 바램 29
이름
정용택
작성일
2015-12-22

참 이상한 것이 있습니다. 
정치 경제 사범은 불법행위자라고 합니다. 
강도나 절도를 한 사람은 범죄인이라고 합니다. 
정치 경제 사범들은 온화한 미소를 띕니다.
강도나 절도를 한 사람은 사람들이 무서워하거나 꺼려합니다.
한 쪽은 행위만인 불법인데 
다른 한 쪽은 인간 그 자체를 문제 삼습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정치 경제 사범들이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을 힘들게 하고 파멸로 이끕니다. 
그래도 우리는 그렇게 배웠습니다. 죄를 미워하되 사람을 미워하지 말라고 
우리가 사람을 판단할때 아니 사람이 사람을 판단하는 것이 가능한지 모르나 그래도 이야기하여야 한다면 한 번쯤 생각해보고 말을 하여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 않을 수 있으면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으로 봅니다. 
장곡중학교가 창작한 [일반] 우리 모두를 위한 바램 29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음글
우리 모두를 위한 바램 30
/ 정용택
윗 사람이 나는 청렴하다고 아니 청렴을 몸소 실천하는 이들이 있습니다. 이렇게 말하니 청교도가 생각이 납니다. 모든 것을 깨끗이 하려고 하였지요. 맑은 물에는 고기가 살지 못합니다. 고기들이 피곤합니다.다산은 이런 이야기를 합니다.상관이 탐욕스러우면 백성은 그래도 살길이 있으나상관이 청렴하면서 각박하면 백성..
이전글
우리 모두를 위한 바램 28
/ 정용택
불청객이라는 말을 不速之客이라고도 합니다. 원치않는 손님이 왔더라도 공경스럽게 대하면 끝이 좋다不速之客來라도 敬之終吉우리들은 흔히 신나게 좋은 자리를 마련하였는데 불청객이 오면 떨떠름하기가 십상입니다. 이런 사람을 더 잘 해주면 분명 나에게 도움을 줄 것이고 적어도 해를 끼치지 않을 것입니다. 어쩌면 참..

퀵메뉴

퀵메뉴
  • 글씨크기 크게
  • 글씨크기 원래대로
  • 글씨크기 작게
top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