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곡중학교


홈페이지 사용 안내

컨텐츠 바로가기 기능

로그인

로그인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팝업창이 열립니다.
교장선생님의 窓
홈페이지 현재위치입니다.

글읽기

제목
[일반] 우리 모두를 위한 바램 27
이름
정용택
작성일
2015-12-16

한자 밖에 안되는 나무라도 높은 산 위에 서 있으면 천길의 계곡을 내려다 보게 되는데 그것읁 나무가 길기 때문이 아니라 나무가 서 있는 위치가 높기 때문이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것을 지위라고 합니다. 어떤 지위에 있느냐에 따라 생각하는 범위가 다릅니다. 
좋은 나무가 우뚝 서 있으면 모두에게 더 좋겠지요
장곡중학교가 창작한 [일반] 우리 모두를 위한 바램 27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다음글
우리 모두를 위한 바램 28
/ 정용택
불청객이라는 말을 不速之客이라고도 합니다. 원치않는 손님이 왔더라도 공경스럽게 대하면 끝이 좋다不速之客來라도 敬之終吉우리들은 흔히 신나게 좋은 자리를 마련하였는데 불청객이 오면 떨떠름하기가 십상입니다. 이런 사람을 더 잘 해주면 분명 나에게 도움을 줄 것이고 적어도 해를 끼치지 않을 것입니다. 어쩌면 참..
이전글
우리 모두를 위한 바램 26
/ 정용택
축록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슴을 쫓는다는 말입니다. 사슴이 순하고 착한 동물이라고 하지만 혼자서는 잡을 수 없습니다. 하여서 사슴을 잡으려면 몰이꾼을 대동하고 갔습니다. 그 몰이꾼에는 개도 있었습니다.사슴을 잡으려면 토끼 정도는 그냥 가야 합니다. 사슴도 잡고 토끼도 잡으려면 둘다 못잡을 가능성이 큽니다. ..

퀵메뉴

퀵메뉴
  • 글씨크기 크게
  • 글씨크기 원래대로
  • 글씨크기 작게
top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