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주요안내

장곡중학교

메뉴보기

언론에 보도된 장곡중

글읽기

제목
[일반] [시]꽃의 의미 - 박 다인(장곡중 1학년 3반) - 시흥신문 기고
이름
황**
작성일
2011-10-10

꽃의 의미
문학...마음의 소리 시흥신문@shnews


박 다 인(장곡중 1학년 3반)


다섯 손가락 쭉 편 아기나리야,

방울방울 은방울 은방울꽃아,

작고 예쁜 매화야,

너희는 모두 하얗구나.

크고 무서운 세상에

작고 하얀 너희들이

불을 밝히러 왔구나.

아기나리야, 아기나리야,

그 하얀 손가락으로

예쁜 그림을 그려주라.

딸랑딸랑 은방울꽃아,

고운 종소리를 들려주라.

작고 예쁜 매화야,

그 많은 꽃들로

세상을 장식해주라.

글 쓰던 선비가 두고 간 보랏빛 붓꽃아,

주렁주렁 손이 큰 담쟁이야,

하얀 잎이 탐스러운 목련아,

너희는 모두 빛나는구나.

하루하루 똑같은 삶을 사는 사람들에게

빛나는 법을 가르쳐주러 왔구나.

글 쓰던 선비가 두고 간 보랏빛 붓꽃아,

사람들 마음에 예쁜 글을 써주라.

주렁주렁 큰 손 담쟁이야.

욕심 많은 사람들 감싸주어라.

하얀 잎이 탐스러운 목련아,

사람들 마음도 하얗고 탐스럽게

만들어주어라.






























입력 : 2011년 07월 27일 14:06:32
시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첨부파일: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나도한마디

나도한마디

다음글
"학교 규율이요? 우리가 직접 정해요~" - 컬쳐인시흥
/ 황규범
“학교 규율이요? 우리가 직접 정해요~” 학교가 즐겁다는 장곡중학교 학생들, 혁신학교를 말하다 여현주 기자 ..
이전글
민우에게 - 이경숙 선생님( 시흥신문 기고)
/ 황규범
민우에게 나는교사다 (이 경 숙 장곡중) 시흥신문@shnews 며칠 전 학교에 다녀왔다. 학교 담벼락 가득 푸른 담쟁이 잎들이 교실 안을 기웃거리고 있더구나. 너희들의 안부가 궁금했을까, 수천, 수만의 잎들이 쨍쨍한 햇빛을 온몸으로 끌어안은 채 반짝거리고 있었다. 그래, 글쓰기 시간에 담쟁이가 뭐냐고 묻던..